전남농기원, 노지작물 스마트팜 모델 시범사업 전국 최다 선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3-13 10:30
조회
253
첨부파일
전남농기원, 노지작물 스마트팜 모델 시범사업 전국 최다 선정
 
전남농기원, 노지작물 스마트팜 모델 시범사업 전국 최다 선정
- 전국 11곳 중 5곳, 개소당 6억 원 지원 -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은 농림축산식품부의 2019년 노지작물 스마트팜 모델 개발 시범 공모사업에서 전국 11개소 중 전남도에서 신청한 5개소가 선정되어 개소당 6억 원을 지원받는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시범 사업은 시설원예, 축산 중심의 스마트팜을 노지까지 확대하여, 노지작물 재배와 관련된 센서 및 관수․관비 시스템 등 ICT 장비를 보급하는 사업이다.
 
2018년까지는 기존 지자체 대상으로 공모를 하였으나, 올해부터는 현장에 적용 가능한 다양한 시범 모델 발굴을 위해 농업기술원과 농업기술센터에서 직접 참여 농가를 구성하여 공모 하였다.
 
사업 선정 절차는 대상 부지 적절성, 사업계획, 실현가능성, 운영관리 계획 등 1차 서류평가, 현지 심사와 2차 발표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되었다.
 
특히, 노지에서는 기상 조건과 재배 경험에 의해 물주는 시기를 조정했는데, ICT장비가 도입되면 센서로 측정된 장비를 통해 체계적인 조정이 가능해 전남의 주요 노지채소인 양파, 대파는 물론 노지 과수 작목에도 노동력 절감과 생산성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된다.
 
이번 노지작물 스마트팜 모델 개발 사업에 선정된 무안(양파), 영광, 신안(대파), 곡성, 장흥(과수) 품목은 농림축산식품부와 세부 추진 계획 및 전문가 협의체를 구성하여 3월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전남농기원은 농촌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대응하고 미래농업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대다수 농업인이 경작하는 논·밭작물 중심의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여 노지작물의 스마트팜인‘커넥티드팜 시범단지’첨단 무인자동화 농업생산 플랫폼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커넥티드팜은 농경지에 IOT, 드론 자율주행농기계 등을 설치, 유기적으로 정보를 교환해서 효율성, 생산성, 수익성을 높이는 개념으로 농업인구 감소와 고령화에 대비한 미래형 농업형태이다.
 
전남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김희열 과장은 “노지작물 스마트팜이 현장에서 실용적으로 적용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범 모델을 발굴하여 확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기술보급과 변규환 주무관 061-330-2783
만족도 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