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기원, 원예종묘 국제 품질인증 시스템 현장실증 나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5-07 18:41
조회
115
첨부파일
딸기 연구

전남농기원, 원예종묘 국제 품질인증 시스템 현장실증 나서

- 원예종묘 품질인증원 설립 통해 우량묘 생산과 종묘 수출도 가능 -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은 딸기 등 원예작물의 모종 품질을 국제 기준에 맞춰 관리하는 원예종묘 국제 품질인증 시스템을 구축하고 현장실증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순천대학교, 담양군농업기술센터, 한국온실작물연구소 등과 공동으로 추진하는 이번 현장실증을 통해 그동안 개발한 딸기 등 영양체로 번식하는 원예작물 품질인증 시스템을 농가현장에 접목하여 고품질의 딸기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딸기, 국화, 장미, 참다래 등 영양체로 번식하는 작물은 우량묘 사용 여부에 따라 생산성에 차이가 많이 나게 되는데, 우량묘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농가에서는 묘에 발생하는 병해충으로 피해가 크고, 묘 공급과정에서 분쟁과 직접적인 피해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종묘 품질인증제 도입이 절실한 실정이다.

전남농기원은 지난 2015년부터 순천대학교와 딸기 묘 국제 품질인증제 도입을 위한 연구를 추진해왔으며, 최근에는 원예종묘 품질인증 시스템을 구축하여 묘를 국제 규격에 맞춰 체계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갖췄다.

전남농업기술원 원예연구소 신길호 연구사는 “그동안 딸기 등 원예작물을 생산하는 농가 피해가 많았으나, 우량 종묘를 공급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게 되어 원예작물 경쟁력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품질인증원 설립을 통해 딸기 등 영양체 번식작물의 안정적인 생산기반 마련은 물론 종묘 수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문의 원예연구소 신길호 연구사 061-330-2543
 
 
만족도 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