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농업기술원, 농식품 생산성 향상 빅데이터 수집 본격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1-12 16:03
조회
95
첨부파일
빅데이 수집

전남농업기술원, 농식품 생산성 향상 빅데이터 수집 본격화

- 스마트농업전문가 15명, 시설‧노지채소 빅데이터 수집‧분석 나서 -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박홍재)은 금년도에도 전남지역 주요 시설 및 노지채소 9작목 90농가에 대한 재배환경‧생육‧경영정보 등 빅데이터를 수집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빅데이터는 용량이 크고, 다양하며, 변화의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일반사용자들이 수집 및 활용에 어려움이 많아 전문가 육성이 필요한 실정이다.
 
특히 농업분야에서는 환경변화에 따른 연속적인 생육반응을 파악하기 위해서 일일 단위 자료수집 및 분석이 필요하기에 앞으로 더 많은 전문 인력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전남농업기술원은 빅데이터 수집을 위해 2017년부터 조사요원 13명을 시작으로 2018~2020년 14명, 올해는 한명이 더 늘어난 15명을 채용, 스마트농업전문가로 양성해 빅데이터 수집에 나선다.
 
특히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실업률 증가와 고용악화에 따른 국내 농식품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데이터 조사요원 1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이들 스마트농업전문가들은 전남지역 90여 농가를 대상으로 매주 1회 현장을 방문해 환경·생육·생산량·이미지 정보 등을 수집하고 생육에 미치는 환경요인을 분석하여 농가현장에 컨설팅하는 업무를 수행한다.
 
한편 지난해 전남농업기술원은 빅데이터 수치를 그래프로 나타낼 수 있는 시각화프로그램 개발(특허출원), 시설채소 최대수량 증대 환경관리기술 길라잡이 책자 발간 보급, 시설·노지채소 빅데이터 분석결과 보고서 발간 및 데이터기반 컨설팅을 추진했다.
 
전남농업기술원 농업정보팀 김덕현 팀장은“농식품 빅데이터 수집 및 데이터 인프라 구축 사업을 통해 정식부터 수확까지 영농의사결정 기준 제시 및 현장컨설팅을 지속 추진하여 전남 농업소득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자원경영과 조경철 연구사 061-330-2592
만족도 평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